커뮤니티 > 리뉴미 뉴스
눈가의 멍, 피부과적 접근 통한 개선 방법은?
V라인 슈링크필러 | 2022-03-24 [2642]
멍은 피부 아래 모세혈관이 터져 헤모글로빈
즉 적혈구가 혈관 밖으로 나온 것이 피부 겉으로 보이는 현상이다.
주로 타박상과 같은 외부 충격을 받아 발생하기도 하지만 성형수술, 시술 후 발생되는 경우도 있다.

얼굴이나 팔, 다리와 같은 노출부위에 멍이 생긴다면 통증뿐만 아니라
외적으로도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다. 특히 눈가에 생기는 멍은
이마, 관자놀이에 충격을 받는 경우에도 범위가 확대되면서 영향을 줄 수 있다.

해당 증상은 초기에 붉은 기가 돌고 시간이 지남에 따라
헤모글로빈이 분해되면서 보랏빛, 노란색으로 점점 옅어진 후 사라진다.
보통 2주가 지나면 자연적으로 사라지지만 색이 짙거나 크기가 크면
자연적으로 회복하는데 오래 걸리는 경우도 있다.

간혹 멍이 계속 사라지지 않고 남아있는 경우가 있는데,
이 경우 멍이 아닌 다른 질환일 가능성을 고려해야 한다.
대표적으로 멍이 분해되고 헤모시데린이라는 물질이 침착되는 경우가 있는데
이 경우 해당 증상의 치료가 아닌 색소침착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.

면접이나 소개팅 등 첫 인상이 중요한 일정이 얼마 남지 않았을 때에는
얼굴이나 팔, 다리 등 노출부에 멍이 생긴 경우
이를 위해 멍 크림이나 찜질 등을 통해 개선을 도모하곤 하지만
상태에 따라 회복에 차이가 있어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.

이때는 혈관치료 레이저인 브이빔프리마를 이용하기도 한다.
해당 방법은 595nm파장대 에너지의 레이저 빔을 분사하여
멍 부위에 있는 적혈구를 분해시켜 증상 완화에 도움 줄 수 있다.

이러한 치료들은 개인의 피부 상태에 따라 적용되는
치료 방법, 횟수 등이 달라질 수 있어
먼저 전문의와 상담 후 계획을 세워 진행하는 것이 긍정적인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.

도움말: 리뉴미피부과 부산서면점 손기민 원장

출처 : 법보신문(http://beopbo.com)